【韓国】6-1でヨルダンに勝った日本…..韓国の敗北に驚いてるようです

韓国の掲示板を翻訳しました

日本のメディア「サッカーダイジェスト」は「アジアカップ前に日本と行った非公開試合で1-6で大敗したヨルダンがイラク(16強戦)を破り、韓国にも勝ちました。 もう運ではありません。 このチームの潜在力は大きい」と評価した。

「日刊スポーツ」は「64年ぶりにアジアカップ通算3度目の優勝を狙っていた韓国がヨルダンの奇襲に阻まれた」として「韓国は今大会で『ゾンビチーム』と呼ばれるほど粘り強さを見せましたが、今回の結果は0-2の敗北だった」と伝えました。

スポニチは「韓国はこの4試合連続で後半の追加時間にゴールを決め、驚くべき粘り強さを見せましたが、今回は奇跡が起きなかった」と報じました。 主将の孫興民(ソン·フンミン、トッテナム)のインタビューも詳しく伝えた。

史上初めて決勝に進出したヨルダンは、イラン-カタールの準決勝戦の勝者と優勝を争うことになります。

https://naver.me/x4upqooh

韓国の反応

・日本に勝ったイラクに勝ったヨルダン

・ヨルダン選手たちのインタビュー内容

日本に1-6で負けたのに決勝に進出できたことについて問われ

「日本との親善試合は親善試合に過ぎない」

・サッカーでは大小の関係が成立しないことがある

・つまらない私だが一生涯、日本の前では常に堂々と誇りを持って生きてきました
しかし今日の私たちは違う
惨めな目に遭い、日本の方角に向かって頭が上がらない

・私たちもびっくり。 驚くべきことだよ

https://mlbpark.donga.com/mp/b.php?m=search&p=1&b=bullpen&id=202402070089304879&select=sct&query=%EC%9D%BC%EB%B3%B8&subselect=sct&subquery=&user=&site=donga.com&reply=&source=&pos=&sig=h6jzGY-gi3aRKfX2hfj9Gg-Y5mlq

◇아시안컵 준결승 한국 0-2 요르단 (2024년 2월 6일 카타르 알라얀)

[사진] ‘아시안컵 준결승 요르단·한국’ 후반기 한국은 공격수 알나이마트에 선제골을 넣었다

 카타르에서 열리고 있는 아시안컵 축구대회는 6일 준결승 1경기가 열려 한국 대표팀(세계랭킹 23위)이 요르단 대표팀(87위)에 0-2로 참패했다.64년 만에 우승의 길이 4강에서 막히게 됐다.승리한 요르단 대표 일레븐, 서포터들은 사상 첫 결승 진출이라는 쾌거에 광희난무.10일 결승에서는 이란-카타르의 승자와 맞붙게 됐다.

 이번 대회는 고전하면서도 4 시합 연속으로 후반 아디셔널 타임에 골을 넣는 등, 경이의 끈기를 발휘.16강전 사우디아라비아전에서는 패색이 짙지만 후반 아디셔널 타임 9분에 공격수 조규선이 극적 동점탄.연장 승부차기 끝에 승리하면 준준결승 호주전에서도 1점 리드를 허용해 후반 아디셔널 타임에 돌입.여기서도 1분여 만에 공격수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또다시 막판에 따라붙어 2경기 연속 연장전을 잡으며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요르단과는 조별리그 2차전에서 만나 후반 아디셔널 타임에서의 골로 힘들게도 무승부. 준결승에서 다시 만나게 된 난적에 대해 클린스만 감독은 누적 경고로 부족한 “수비의 요체” 수비수 김민재를 대신해 DF 정승현을 스타맨으로 기용. DF라인은 오른쪽부터 DF 김태환, DF 정성현, DF 김영권, DF 설영우라는 울산 소속의 4명으로 형성.그동안 5경기를 모두 뛰었던 공격수 손흥민과 미드필더 이강인, 미드필더 황인범 등 주전들이 6경기 연속 선발로 나섰다.

 전반에는 위험한 장면의 연속이었지만 골키퍼 조현우가 슈퍼세이브를 연발.전반 42분에는 카운터로부터 페널티 에어리어 안에서 공을 받은 공격수 알나이마토에게 수비수 3명이 오가며 절대절명의 위기를 맞지만, 골키퍼 조현우가 “기백의 안면 블록”으로 상대의 슛을 막는 활약.12개나 되는 슛을 맞은 후 범위 내 슛 4개를 막아, 무실점으로 후반으로 되돌아갔다.공격에서는 미드필더 이재성이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머리로 맞으면서 아쉽게 오른쪽 포스트로 튕겨나가기도 했지만 골밑슛 0개로 정채가 부족했다.

よかったらシェアしてね!
  • URLをコピーしました!
  • URLをコピーしました!
目次